검색 상세

사회적 갈등 이슈를 다루는 종교언론의 보도경향에 대한 비판적 연구 : 코로나19 확산기 ‘신천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가톨릭, 개신교, 불교 언론 보도 비교를 중심으로

A Critical Study on the Reporting Trends of Religious Media Dealing with Social Conflict Issues : Comparison of Catholic, Protestant, and Buddhist media reports related to 'Shincheonji(new heaven & earth Church)' and 'First Church of Love' during the spread of COVID-19,

염은경 (Yeom, Eun Kyoung, 서강대학교 언론대학원)

원문보기

초록/요약moremore
In recent years, religious people's participation in society has been expanding and the number of cases of directly affecting the direction of national policy through mass gatherings is increasing. In addition, as religions, such as the 'Salvation Group’(it calls Gu-won-pa) that appeared in the ‘Se-...
In recent years, religious people's participation in society has been expanding and the number of cases of directly affecting the direction of national policy through mass gatherings is increasing. In addition, as religions, such as the 'Salvation Group’(it calls Gu-won-pa) that appeared in the ‘Se-wol’ Ferry incident and 'Shin-cheon-ji'(it means that new heaven and earth Church) revealed in the Corona crisis, are more often mentioned as a key factor in social conflict, there are differences between religion and the media, which have been regarded as antagonistic or independent. An intersection is forming. Religious media has the dual characteristics of being a missionary medium that conveys a specific religious ideology and a media at the same time. In other words, the religious press has the generality as a socio-cultural mass media, and on the other hand, as a religious media, it has the specificity to fulfill a specific religious purpose. Therefore, a differentiated approach from the general media is required, and the two sides of the specificity and generality of religious media must be considered together. This study identified the way religious media handles social conflict issues in the COVID-19 issue, where religion and social conflict are intertwined. And by analyzing its characteristics, we examined how faithfully it fulfills two responsibilities as a religious journalist, namely, a religious function and a social function. According to the media ownership structure, a total of six media companies from the three major domestic sects were selected for analysis by dividing them into 'affiliation' and 'independent media'. <Catholic Newspaper> and <Catholic Press> were selected as analysis targets for Catholics, <Kookmin Ilbo> and <News & Joy> for Protestants, and <Beop-bo Newspaper> and <Buddhism.com> for Buddhists. For the analysis period, the period from the first confirmed case of “Shincheonji” in Korea on February 18, to May 18, 2020 whe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creased rapidly in the local community, was selected as the first spread of “Shincheonji”, and Love First. The period from August 12 to October 12, 2020, when the second mass infection spread after Rev. Jeon Kwang-hoon of the church led a mass rally in “Gwanghwamun”, Seoul, was set as the second analysis period. As a result of the study, the total number of related articles during the analysis period was 1,390 in total of 6 media companies. In certain cases, media companies tend to report in a way that matches their interests according to their religious (sect) ideology or ownership structure. could confirm the fact. In particular, when it comes to issues that can deepen negative perceptions of religion in social conflict situations, each religious press showed a significant difference in subject, content, and tone by keeping a reasonable distance from the issue. The keywords ‘Shincheonji’ and ‘First Church of Love’ are the most relevant themes in the Protestant world. Therefore, the media belonging to the Protestant denominations reported a very large amount of coverage, and related reports mainly reported topics highlighting the personal problems of Shincheonji church leaders Man-hee Lee and Kwang-hoon Jeon, and reported them in a straight type focusing on factual reporting, and in a way that was distinct from mainstream Protestantism. It showed a tendency to report negative tones toward the organization or individual Jeon Kwang-hoon. On the other hand, the Catholic and Buddhist media did not cover the same issue at all or showed a tendency to maintain a neutral tone. News topics did not focus on a specific individual or organization, but mainly reported on the situation as a national or religious crisis. According to the ownership structure,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 attitude of reporting on specific issues. The media “affiliated with the religious sect” mainly dealt with topics that regarded Shincheonji or ‘Sarang First Church’ of Jeon as heretical or deviant behavior by distinguishing them from the institutional sects, and tended to report them in a simple straight form with a negative tone. In particular, the media belonging to the Catholic sect did not deal with the issues related to Sarang First Church at all, and the media belonging to the Buddhist sect reported the issues related to the Sarang First Church and reported in a positive tone on Buddhism compared to the Protestant circles. The 'independent media' reported the most on the subject that religious issues that caused social conflicts, rather than a line with institutional religions, were causing a crisis situation for the whole religion or the whole country, common to the three groups. And there were a lot of reports in the form of analytical and critical statements about risky situations, regardless of the odds of each group. In particular, the independent Protestant media reported the social conflict situation with the Protestant community and reported negative tones for the Protestant church. Compared to the media affiliated with the group, there were more editorial, column, and commentary types of reports, analytical or critical statements, and more reports of comprehensive commentary. Religious media generally delivers issues with content and methods that spread the missionary ideology of each group to the public. Then, in line with the period when general internet newspapers were active, religious media also began to appear financially independent and alternative media, and the media that appeared at this time took the religious ideology of each cult as their basic value and monitored religious groups as power. It revealed the purpose of simultaneously performing the function of journalism to check and secured readers. As a result of the actual study, the independent media performed the social function of religion, that is, to purify society, and to fulfill the prophetic role and responsibility of religion compared to the media belonging to the sect. It was confirmed that the media belonging to the sect showed a passive attitude to issues that could emphasize the religious function of each sect or give a negative image to the religion as a whol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compared and analyzed the attitudes of reporting according to the classification of different groups and ownership structures on religious issues in social conflict situations. In particular, it is significant in that it tried to analyze religious media according to class and ownership structure in a way that has not been attempted in previous studies and to analyze how the classification affects reporting trends from a functional point of view. In a society where religious participation in society and the use of religion in politics are increasingly prominent, more in-depth research on the essential function of the religious press should be continued.
초록/요약moremore
최근 들어 종교인들의 사회참여가 확대되고 대중집회를 통해 국가정책 방향에 직접적인 영향을 행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또한, 세월호 사건에서 등장한 ‘구원파’나 코로나 사태에서 드러난 ‘신천지’ 등 종교가 사회갈등의 핵심요인으로 거론되는 일이 잦아지면서 그동안 대립적이거나 또는 독립적 영역으로 여기던 종교와 미디어 사이에 다양한 차원에서 교차점이 형성되고 있다. 종교언론은 특정한 종교 이념을 전달하는 선교매체이면서 동시에 언론매체라는 이중적인 특성을 가진다. 즉, 종교언론은 사회문화적 대중매체로서의 일반성을 가지며, 다른...
최근 들어 종교인들의 사회참여가 확대되고 대중집회를 통해 국가정책 방향에 직접적인 영향을 행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또한, 세월호 사건에서 등장한 ‘구원파’나 코로나 사태에서 드러난 ‘신천지’ 등 종교가 사회갈등의 핵심요인으로 거론되는 일이 잦아지면서 그동안 대립적이거나 또는 독립적 영역으로 여기던 종교와 미디어 사이에 다양한 차원에서 교차점이 형성되고 있다. 종교언론은 특정한 종교 이념을 전달하는 선교매체이면서 동시에 언론매체라는 이중적인 특성을 가진다. 즉, 종교언론은 사회문화적 대중매체로서의 일반성을 가지며, 다른 한편으로는 종교매체로서 특정한 종교적 목적을 수행해야 하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일반언론매체와는 차별적인 접근방식이 요구되며 종교언론의 특수성과 일반성이라는 양면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 본 연구는 종교와 사회갈등 상황이 맞물려 있는 코로나19 이슈에서 종교언론이 사회적 갈등 이슈를 다루는 방식을 파악하고, 그 특성을 분석하여 종교언론으로서 가지는 두 가지 책무, 즉 종교적 기능과 사회적 기능을 얼마나 충실히 이행하는지 살펴보았다. 언론사 소유구조에 따라 ‘종단소속’과 ‘독립언론’으로 나누어 국내 3대 종단에서 총 6개의 언론사를 분석대상으로 선정했다. 가톨릭 계열은 <가톨릭신문>과 <가톨릭프레스>, 개신교 계열은 <국민일보>와 <뉴스앤조이>, 불교 계열은 <법보신문>과 <불교닷컴>을 각각 분석대상으로 선정하였다. 분석 기간은 2020년 2월 18일, 국내에 신천지 관련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2020년 5월 18일까지의 시기를 신천지 중심의 1차 확산기로 정하고,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서울 광화문에서 대중집회 주도 후 두 번째 집단감염이 확산된 2020년 8월 12일부터 10월 12일까지의 시기를 두 번째 분석 기간으로 정하였다. 연구결과, 분석 기간에 관련 기사 건수는 6개 언론사 모두 합해 총 1,390건으로 집계되었으며 특정사안에서 언론사들은 그들의 종교(종단)적 이념이나 소유구조에 따라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방식의 보도 경향을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사회적 갈등상황에서 종교에 부정적인 인식을 심화시킬 수 있는 이슈에 있어 각 종교언론은 해당 이슈와 적당한 거리를 두는 방식으로 주제, 내용, 논조에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신천지’와 ‘사랑제일교회’ 키워드는 개신교계와 관련성이 가장 높은 주제다. 따라서 개신교종단소속 언론의 보도량이 월등히 많았으며 관련 보도는 신천지교주 이만희나 전광훈 개인의 문제를 부각시키는 주제를 주로 보도하며, 이를 사실보도 중심의 스트레이트 유형으로 보도하고, 주류 개신교와 구별되는 방식으로 신천지 조직이나 전광훈 개인에게 부정적인 논조의 보도 경향을 보였다. 반면, 같은 이슈를 가톨릭과 불교 언론에서는 전혀 다루지 않거나 중립적인 논조를 유지하려는 경향을 보였다. 뉴스주제에 있어서는 특정 개인이나 조직에 초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해당 사태를 국가 또는 종교 전반의 위기로 보는 보도를 주로 했다. 소유구조에 따라서도 특정 이슈에 관한 보도 태도에 차이를 보였다. ‘종단소속’ 언론들은 신천지나 사랑제일교회 전광훈을 제도권 종단과 구분하여 이단시하거나 일탈 행위로 여기는 주제를 주로 다루었으며, 이를 부정적 논조로 단순하게 스트레이트 형태로 보도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가톨릭종단소속 언론에서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이슈를 전혀 다루지 않았으며 불교종단소속 언론에서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이슈를 보도하면서 개신교계와 비교해 불교에 긍정적인 논조의 보도를 한 것이 특징적인 현상이다. ‘독립언론’들은 세 종단 공통적으로, 제도권 종교와의 선 긋기 보다는 사회적 갈등상황을 초래한 종교 관련 이슈들이 종교 전반 또는 국가 전반에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는 주제의 보도가 가장 많았고 각 종단에 유불리를 떠나 위험 상황에 대한 분석적이고 비평적인 진술 방식의 보도가 많았다. 특히, 개신교계 독립언론은 사회적 갈등상황을 개신교계와 관련지어 ‘개신교회에 부정적’인 논조의 보도를 많이 했으며 종단소속 언론들에 비해 사설·칼럼·논평 유형의 보도와 분석적이거나 비평적 진술 방식이 많았고 종합해설하는 내용의 보도가 많았다. 종교언론은 일반적으로 각 종단의 선교적 이념을 대중에 확장시키는 내용과 방법으로 이슈를 전한다. 그러다 일반 인터넷신문이 활성화되던 시기와 맞물려 종교언론도 종단으로부터 재정적으로 독립된 독립언론·대안언론이 등장하기 시작했고 이때 등장한 언론들은 각 종단의 종교적 이념을 기본 가치로 삼으면서 권력으로서의 종교집단을 감시하고 견제하기 위한 저널리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려는 목적을 밝히고 독자를 확보해 나갔다. 실제 연구결과 종단소속 언론에 비해 독립언론은 상대적으로 종교의 사회적 기능을 감시하고 역할제안 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으며, 종단소속 언론들은 각 종단 고유의 종교적 기능을 강조하거나 종교 전반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이슈에는 소극적인 태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사회적 갈등상황에서 종교 관련 이슈에 대해 각기 다른 종단별, 소유구조별 구분에 따른 보도태도를 비교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특히 선행연구에서 시도되지 않았던 방식으로 종교언론들을 종단과 소유구조에 따라 구분하고 그 구분이 보도경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기능적 측면에서 분석을 시도했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지금과 같이 종교의 사회참여와 정치의 종교계 활용이 점차 두드러지는 사회에서 종교언론의 본질적 기능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연구가 이어져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