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

신동엽 시에 나타난 인유 양상과 그 효과 연구

A Study on the Aspects and Effects of Allusions in Shin Dong-yeop’s Poems

초록/요약

This study examines the deconstruction effect of both text and inter-textual interpretation by analyzing the allusion aspect of Shin Dong-yeop's poem through a dynamic reading process. For this, in the course of analyzing the parallel, oppositional, and oxymoronic aspects between alluding text and alluded text, the reader examined the poetic effect of dismantling existing perspectives internalized through previous readings. In the parallel allusion analysis of the poetry ‘Asanyeo’ and the novel 『Muyeongtap』, the deconstruction of ethnic nationalism, and in the oppositional allusion analysis of the poetry ‘Civilization’ and Oh Jang-hwan's poetry, the deconstruction of utopianism and in the oxymoronic allusion analysis in the epic poem 「Geumgang」, the Scriptures of the Donghak, and the novels 『Hoecheonki』 and 『Chojeok』 deals with the deconstruction of realism.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o deconstruct the existing interpretation of Shin Dong-yeop's poem and to make the reader read Shin Dong-yeop's poem from the beginning. Shin Dong-yeop does not reveal whether there is allusion in any verse or prose. However, through the allusion, Shin Dong-yeop's language meets the opponent in the alluded text to form the correct rhyming couplet, and utilizes the resources of the opponent as much as they meet. The face-to-face of the two texts reveals the other side which was not revealed on one side, embodying the setting of time-spatial situation, making concrete the setting of characters, and foregrounding of the character who changes its own vision, thoughts, and actions in the same situation. The reader of the interpretation of the allusion may be aware of a particular semantic system in relation to the alluded text read by the individual and identify the empty place of the meaning in which the system does not work. The empty place of meaning in Shin Dong-yeop's poems are the areas of non-knowledge that make all the interpretations that can be given in the civilized world impossible to begin a new idea of ​​the post-civilized world. In the reading process of discovering texts alluded from the one in hand and grafting the two texts, Shin Dong-yeop's allusion readers deconstruct the previously constructed semantics and subtract the semantics, thereby only preserving empty spaces that are not represented. Shin Dong-yeop's parallel allusion for 『Muyeongtap』, using the image of the past in a new environment, reminds us of the unchanging tradition, emphasizing the subject that has not been noticed in the past but should be noted in the present. In Chapter 2, Shin Dong-yeop's poem emphasizes the empty place of an Asanyeo who is not included in the national community through the allusion of 『Muyeongtap』. Shin Dong-yeop borrows Hyun Jin-geon's novels, which establish the modern-day Asanyeo and Asadal stories, and achieves the results derived from the already developed situation without excessively describing the narrative. The Asanyeo gives up all hope in the process of national unification and global integration and disappears outside the structure of inequality. The reading develops in two directions. The reader confirms the meaning system of nationalism by reading 『Muyeongtap』, and deconstructs the meaning system by reading Shin Dong-yeop's ‘Asanyeo’ poetry. After discovering the allusion of 『Muyeongtap』, allusive reader can join the semantic system aimed at realizing the ideal of the community or the completion of love, and at the same time, begin to think about the unfinished community and the unfinished love. In Chapter 3, the relationship between Oh Jang-hwan's poetry collection and Shin Dong-yeop's poetry ‘Civilization’ is analyzed through oppositional allusion, and the dichotomous logic of the subjects that constitute the dystopian and the utopia being deconstructed is examined. Shin Dong-yeop's poems form the rhythmic couplet in relation to Oh Jang-hwan's poems and present contradictory interpretations in parallel with the decadent figures and places of the civilized world to present a contradictory interpretation. The connection of each correspondence point shows the change of direction in which the object is released from the negatively fixed state by the speaker. Furthermore, in Shin Dong-yeop's poem, the speaker breaks away from his own subjectivity, unlike the direction of Oh Jang-hwan, who attempts to build a utopia through human action, assuming the subject of spirit. Shin Dong-yeop's poems destroy even the utopia under the material condition of the reality that civilization destroyed, revealing the image of post-civilized creatures with nothing to achieve in the future. The reader, perceiving allusion, can contrast Shin Dong-yeop's poems and Oh Jang-hwan's poems, and pay attention to the naked human beings who do not substitute for the value of life with artificial efforts and achievements, while everything that can be possessed in the civilized world is destroyed. The allusion of Shin Dong-yeop's poem renders the reader to develop the habit of preserving and strengthening the meaning of living only at the limit of civilization where utopian semantic system does not work. Chapter 4 analyzes the aspects of oxymoronic allusion in 「Geumgang」. 「Geumgang」 is a combination of two conflicting stances looking at the Donghak Revolution, opening up mutually beneficial passages, it alludes the Scriptures of Donghak, 『Hoecheonki』 of Yoon Baek-nam, and Choi In-wook's 『Chojeok』. Although the allusion of 「Geumgang」 are composed of several texts that are alluded, although it can partially compose parallel allusion, each parallel allusion is confronted with each other and on the whole works as a oxymoron. The realism deconstructed by 「Geumgang」 is implied in four texts that are alluded in both aspects of religious cultivation or armed struggles that bring realistic actions to the reader to create an equal society for the people. Realism, on the one hand, presupposes a religious belief that confers a original properties to Hanulim in connection with the mentalism implicated in the <Dongkyung Daejeon> and the <Haeweolshinsa Bupseol>. On the other hand, it connects with nationalism, heroism, and androcentrism included in the 『Hoecheonki』 and 『Chojeok』, and presupposes the historical belief of rebuilding an equal society. The reader of the allusion empties their ownership of the realism that hopes to re-appropriate the power to overcome the problems of poverty and inequality that people suffer, and empty their ownership as much as those who have exhausted their possessions are not interested in possession and accumulation. Shin Dong-yeop's poems allude a number of existing literary texts, and as they are discovered, they develop into diverse forms through literary grafting realized in the reader's mind. This paper focuses on the texts of six writers grafted to Shin Dong-yeop's poems ― Hyun Jin-geon, Oh Jang-hwan, Choi Je-woo, Choi Si-hyeong, and Choi In-wook and Yoon Baek-nam ― realized the literary grafting. Allusion creates a unique reader who wants to continue reading more texts along Shin Dong-yeop's poems as long as the alluded text looks, and develops a futuristic sense to accept events that civilizations have never experienced. Just as the allusion itself has induced the reader's vision to read the alluded text, according to the basic principle, the reader checks the semantic system established by the earlier work in Shin Dong-ye's poems, and pays attention to the empty space where the semantic system does not work. In this way, allusion deconstructs the internalization system of nationalism, utopianism and realism, which has been internalized by previous researchers for 50 years, and has the effect of re-reading Shin Dong-yeop's poems. The allusive reader deconstructs the semantic system composed of earlier literary works through the reading of Shin Dong-yeop's poems, which prevents them from giving alternative meanings to the isolated, destroyed, and unnecessary beings in the civilized world. The reader thus promotes non-knowledge in an incomprehensible, unsensible, creating an empty space for thinking of the post-civilized world in a way that does not give civilization meaning.

more

초록/요약

이 연구에서는 신동엽 시의 인유 양상을 역동적 독서 과정을 통해 분석함으로써 내부텍스트와 상호텍스트적 해석 양면에서 해체적 효과를 고찰한다. 이를 위해 인유하는 텍스트와 인유된 텍스트 간의 병행, 대립, 모순 양상을 면밀히 분석하는 과정에서, 독자가 선행 독서에 의거해 내면화한 기성관념을 해체하는 시적 효과를 살펴본다. ‘아사녀’ 시편과 소설 『무영탑』의 병행 인유 분석에서는 민족주의의 해체를, ‘문명’ 시편과 오장환 시집의 대립 인유 분석에서는 이상주의의 해체를, 서사시 「금강」과 동학 경전, 소설 『회천기』, 『초적』의 모순 인유 분석에서는 현실주의의 해체를 다룬다. 이를 통해 신동엽 시에 대한 기존 해석을 해체하고 독자의 입장에서 신동엽 시를 처음부터 다시 읽게 하는 효과를 기대한다. 신동엽은 운문과 산문 어디에도 인유 여부를 밝히지 않는다. 그렇지만 인유를 통해 신동엽 시의 언어는 인유된 텍스트에서 상대를 만나 정확히 대구를 이루고, 맞닿은 만큼 상대의 자원을 활용한다. 두 텍스트의 맞대면은 어느 한편에 드러나지 않던 다른 한편을 드러내며 시공간적 상황, 인물의 설정을 구체화하고, 동일한 상황에서 그 자신의 시선, 사유, 행동 등을 변경하는 인물을 전경화한다. 인유를 해석하는 독자는 개개인이 읽은 인유된 텍스트와의 관계에서 특정 의미체계를 의식하고, 그 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의미의 빈자리를 확인할 수 있다. 신동엽 시에서 의미의 빈자리는 문명 이후의 세계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시작하기 위해 문명 세계에서 부여될 수 있는 모든 해석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비-지식의 영역이다. 신동엽 시의 인유 독자는 수중의 텍스트에서 인유된 텍스트를 발견하고 두 텍스트를 접목하는 독서 과정에서, 앞서 구성된 의미체계를 해체하는 동시에 그 의미체계를 뺀 나머지, 의미로 재현되지 않는 빈자리만을 보존한다. 『무영탑』에 대한 신동엽 시의 병행 인유는 새로운 환경에서 과거의 이미지를 활용해 변하지 않는 전통을 상기함으로써, 과거에는 주목받지 못했지만 현재에 주목받아야 하는 주제를 강조한다. Ⅱ장에서는 신동엽의 시가 『무영탑』의 인유를 통해 민족 공동체 내부에 포함되지 않는 아사녀의 빈자리를 강조한다고 분석한다. 신동엽 시는 현대판 아사녀, 아사달 이야기를 정립한 현진건의 소설을 차용해, 서사를 과도하게 서술하지 않고도 이미 전개된 상황 속에서 파생된 결실을 거둔다. 아사녀는 민족적 통일과 세계적 통합의 과정에서 모든 희망을 단념하고, 불평등의 구조 바깥으로 사라진 존재이다. 독서는 두 방향으로 전개된다. 독자는 『무영탑』을 읽으며 민족주의의 의미체계를 확인하고, 그 의미체계를 신동엽의 ‘아사녀’ 시편을 읽으며 해체한다. 인유의 독자는 『무영탑』의 인유를 발견한 이후, 공동체의 이상 구현 또는 사랑의 완성을 지향하는 의미체계에 가담하는 동시에 그로부터 빠져나와 미완의 공동체, 미완의 사랑에 대한 사유를 시작할 수 있다. Ⅲ장에서는 오장환 시집과 신동엽의 ‘문명’ 시편의 관계를 대립 인유로 분석하고, 디스토피아적으로 구성된 대상과 유토피아를 구성하는 주체의 이분법적 논리가 해체되는 양상을 살펴본다. 신동엽의 시는 문명 세계의 퇴폐적 인물, 장소 등을 병행하여 오장환 시와의 관계 속에서 대구를 이루고, 상반된 해석을 제시한다. 각 대응점의 연결은 대상이 화자에 의해 부정적으로 고착화된 상태에서 벗어나는 방향의 전환을 보여준다. 나아가 신동엽 시에서 화자는 정신의 주체를 가정하여 인간의 행동력을 통해 유토피아를 건설하려는 오장환 시의 방향과 달리, 자기 자신의 주체성으로부터도 이탈한다. 신동엽의 시는 문명이 파괴한 현실의 물질적 조건에서 유토피아마저 파괴되어, 미래에 성취할 것이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 있는 탈문명적 창조물의 이미지를 드러낸다. 인유를 알아차린 독자는 신동엽 시와 오장환 시를 대조하고 문명 세계에서 소유할 수 있는 모든 것이 파괴된 가운데 인위적 노력과 성과로써 생명의 가치를 대신하지 않는 알몸의 인간에 주목할 수 있다. 신동엽 시의 인유는 독자로 하여금 유토피아의 의미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문명의 한계지점에서, 비로소 살아있음의 의미를 보존하고, 강화하는 습관을 길러낸다. Ⅳ장에서는 「금강」에 나타난 모순 인유의 양상을 분석한다. 「금강」은 동학혁명을 바라보는 두 개의 상충했던 입장들이 한데 어울리면서, 상호 호혜적인 통로를 열어놓는 방식으로 동학 경전과 윤백남의 『회천기』, 최인욱의 『초적』을 인유한다. 「금강」의 인유는 인유된 텍스트가 여러 개여서 부분적으로는 병행 인유를 구성할지라도 각각의 병행 인유가 서로 대립하여 전체적으로는 모순어법처럼 작동한다. 「금강」에 의해 해체되는 현실주의는 민중의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독자에게 현실적 행동을 유발하는 종교적 수양 또는 무력 투쟁의 두 측면에서 인유된 네 개의 텍스트에 내포되어 있다. 현실주의는 한편으로는 <동경대전>과 <해월신사법설>에 내포된 정신주의와 연결되어 한울님에게 기원적 속성을 부여하는 종교적 신념을 전제한다. 다른 한편으로는 『회천기』와 『초적』에 내포된 국가주의, 영웅주의, 남성주의 등과 연결되어, 평등한 사회를 재건해야 하는 역사적 신념을 전제한다. 인유의 독자는 민중이 겪는 가난, 불평등의 문제를 극복하고자 권력의 재전유를 희망하는 현실주의의 의미체계에서 벗어나, 소유욕을 완전히 소진한 자들이 소유와 축적에 관심이 없는 만큼, 자기의 소유권을 비워낸 자리를 바라볼 수 있다. 신동엽 시는 다수의 기존 문학 텍스트를 인유하고 있어, 인유된 텍스트가 발견되는 대로 독자의 마음속에서 실현된 문학적 접목을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성장한다. 본고에서는 신동엽 시에 접붙은 여섯 작가의 텍스트를 대상으로 ― 현진건, 오장환, 최제우, 최시형, 최인욱, 윤백남 ― 문학적 접목을 현실화했다. 인유는 인유된 텍스트가 바라보이는 한에서, 신동엽 시와 함께 더 많은 텍스트를 계속 읽기 바라는 고유한 독자를 창조하고, 독자가 여태껏 경험하지 않은 사건을 받아들일 만한 미래적 감각을 스스로 기르게 한다. 인유 그 자체가 인유된 텍스트를 읽도록 독자의 시선을 이끌었던 것처럼, 그 기본 원리에 따라 독자는 앞선 작품에 의해 구축된 의미체계를 신동엽 시에서 확인하고, 그 의미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빈자리를 주목한다. 이를 통해 인유는 선행 연구자들이 내면화한 민족주의, 이상주의, 현실주의의 의미체계를 해체하고 신동엽 시를 다시 읽게 하는 효과를 가져온다. 인유의 독자는 앞선 문학 작품에서 구성된 의미체계를 신동엽 시의 독서를 통해 해체하면서 문명 세계에서 소외되고, 파괴되고, 불필요한 존재들에게 대안적 의미를 부여하지 못하게 된다. 이에 따라 독자는 이해할 수 없고, 감각할 수 없는 가운데 무지를 증진함으로써, 문명적 의미 부여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탈문명적 세계를 사유하기 위한 마음의 빈자리를 만든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