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

武官에서 五賢으로: 鄭汝昌의 先代와 儒賢으로의 변모

From Military Officer to Ohyun(five sages): ancestor of Jeong Yeo-chang and Transformation of Confucian Scholar

초록/요약

본 논문은 정여창 가계를 중심으로 그가 先代와 비교해서 어떻게 유학자로 변모하였는지 그 과정을 살펴보고, 사후 그가 어떻게 추숭되고 五賢에 포함되었는지 살펴본 연구이다. 정여창의 기존 연구는 대부분 유학사‧철학사상사 측면에서 이루어져 있다. 이들 연구는 동방 유학의 ‘오현’으로서 정여창의 모습에 주목한 나머지, 정작 정여창의 삶 및 그 先代 전반을 치밀하게 분석하고 논증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미흡하다. 또한 정여창은 오현의 문묘종사 연구에서도 일부 다루어졌는데, 그가 왜 선조 대 오현에 포함될 수 있었고, 그 요소는 무엇이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했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정여창의 선대와 당대, 후대를 통시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먼저 정여창의 선대는 󰡔조선왕조실록󰡕에서 확인 가능한 조부 정복주부터 살펴보았다. 정복주는 태종과 同年이라는 이점을 바탕으로 단주와 청주 지역에 병마방어사 직책을 제수 받았다. 정복주가 제수 받은 관직은 외직 무관직이었고 그 지역은 서북지역이었다. 더구나 정복주가 단주와 청주지역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점을 보아, 그는 서북지역을 잘 알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그는 의주토호출신인 장사길의 기첩 복덕의 딸과 혼인한 것 때문에 사헌부로부터 탄핵 당했다. 정복주가 논란이 있으면서도 장사길의 사위로 들어간 것은 서북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넓히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정복주의 아들인 정육을이 의주 조몰정의 땅을 경작하는 방책을 아뢰었던 것과 무관하지 않다. 정육을은 세종~세조 초반 무과에 급제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그의 환경과 더불어 당시의 북방정책과의 연관 속에 있었다. 정육을은 의주에서 관직을 역임하다가 1467년(세조 13) 이시애의 난 당시 함길도 병마우후로서 순절하였다. 이로 인해 정여창 또한 초반에 전력부위라는 무관품계를 받았던 것이다. 앞서 살펴본 것처럼, 조부 정복주와 아버지 정육을은 조선에서 주로 무관직을 역임하였고 그 활동기반은 주로 서북지역이었음을 확인하였다. 정여창은 18세에 아버지를 여의고 고향에 머물면서 23세부터는 김종직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김굉필‧남효온‧김일손 등과 교류하였다. 정여창은 1478년(성종 9) 4월 이심원과 남효온의 상소를 통해 중앙 조정에 처음 거론되었다. 그가 적어도 1478년(성종 9) 전에는 한양으로 올라왔을 것이고, 이후 성균관에 입학하여 여러 문인들과 함께 학문적 교유관계를 맺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그가 나이 40살이 되도록 과거를 볼 마음이 없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탁영집󰡕의 기록을 보면, 과거에 몇 번 응시했으나 좌절했던 것을 알 수 있다. 1490년(성종 21) 정여창은 문과에 급제하였는데, 이때 시험 문제가 변경의 방비에 대한 계책을 논하는 것이었다. 그의 선대가 서북지역에서 활동했다는 것을 상기해본다면, 선대의 이력은 정여창이 문과를 급제하는 데 있어서 일정한 도움을 주었던 것이다. 늦은 나이에 문과에 합격한 정여창은 곧 예문관검열에 보임되었는데, 이 검열 직책은 김일손이 천거한 것이었다. 김일손과의 관계는 그에게 도움이 되기도 했지만 반대로 죽음에 이르기도 했다. 김일손이 정여창이 지은 「정분전」을 사초에 실어서 문제가 불거졌고 결국 유배되어 그곳에서 죽게 되었다. 이처럼 정여창은 김종직 문인으로 성장하면서 󰡔소학󰡕을 기반으로 하는 인적관계가 그의 정치적 정체성을 형성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선대 이력은 문과 급제나 초기 관직 제수에 있어서 일정한 영향을 주었던 것이다. 한편, 정여창의 문묘종사는 이황과 그 문인들이 주도했는데, 그들이 정여창을 오현에 포함했던 이유를 살펴보았다. 정여창은 남아있는 저술이 없었기 때문에, 그의 학문을 파악하기에 한계가 있다. 따라서 그들이 정여창을 도학의 종장이라고 표현한 이면에는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이황이 정여창을 언급한 기록과 󰡔유선록󰡕 서문, 유생의 문묘종사 요청 상소를 통해, 정여창이 문묘종사에 포함될 수 있었던 이유를 살펴보았다. 이황이 정여창을 주목했던 이유로 첫째 김굉필과의 관계, 둘째 사화의 피화자라는 인식, 셋째 선대와 당대의 행적이 중요 고려 요소였음을 살펴보았다. 이처럼 정여창의 문묘종사 논의 이면에는 세 가지 요소가 작용하여 정여창을 오현의 문묘종사 요청에 포함하게 했다. 따라서 본 논문은 사림파 학설의 반증으로 기능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영남사족의 대표로만 여겨져 온 정여창 가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고자 했다. 또한 정여창이 문묘종사 대상자로 포함된 이유로 단순히 학문만 언급하기보다 그 내면의 실질적 이유를 규명하고자했다.

more

초록/요약

This paper is an outcome of a research project on the life of Jeong Yeo-chang(鄭汝昌) as a Confucian scholar, comparing to his predecessors in his lineage, and on how he was held in honor after his death and respected as one of the five sages(五賢). The existing studies on Jeong Yeo-chang have been focused on the aspects of histories of Confucianism and philosophy and they are relatively insufficient in meticulous and demonstrative analyses, as they are merely focused on Jeong Yeo-chang as one of the “five sages” in Confucianism. He was also studied as part of the study on the enshrinement of the five sages in Munmyo Confucian Shrine; however, no sufficient attention was paid to the reason he was included in the five sages in the Seonjo era and the elements of his enshrinement. In this regard, this study was to diachronically understand the time around when Jeong Yeo-chang lived. First of all, in order to take a look at the time before Jeong Yeo-chang was born, his grandfather Jeong Bok-ju, who is mentioned in the Annals of Joseon Dynasty, was studied. Jeong Bok-ju, taking the advantage of being about the same age with Taejong, was appointed as Byeongmabangeosa(兵馬防禦使) in the regions of Danju and Cheongju. The official position of Jeong Bok-ju was local military officer stationed in the Northwestern region. Given that he showed confidence on the two regions, Danju and Cheongju, it was highly possible that Jeong Bok-ju was well aware of the Northwest. He was impeached from Saheonbu, as he got married to a daughter of Bokdeok, a concubine of Jang Sa-gil, landed gentry of Uiju. Despite all conflicts, Jeong Bok-ju became a son-in-law of Jang Sa-gil to broaden influence in the Northwestern region and this is related to that the son of Jeong Bok-ju, Jeong Yuk-eul, proposed the agenda on cultivating the land of Jomuljeong in Uiju. Jeong Yuk-eul seemed to pass the military service exam during Sejong the Great or the early days of Sejo and this is related not only to his own environment but also to the Northward policy at that time. Jeong Yuk-eul, in his service in office in Uiju, died for his loyalty as Byeongmauhu of Hamgildo province, during the Rebellion of Lee Si-ae in 1467. Due to his father’s honorable death, Jeong Yeo-chang could be appointed as a military officer of Jeonryeokbuwi, in his early days in the public service. As mentioned above, his grandfather, Jeong Bok-ju, and his father, Jeong Yuk-eul, served as military officers stationed in the Northwest, in the Joseon Dynasty. Jeong Yeo-chang, whose father passed away when he was 18, stayed in his hometown and was taught from Kim Jong-jik from the age of 23. He exchanged with Kim Goeng-pil, Nam Hyo-on, and Kim Il-son. Jeong Yeo-chang was discussed to get a position in the central government for the first time in April 1478, through the appeals of Lee Sim-won and Nam Hyo-on. Against this backdrop, he seemed to come to the capital of Hanyang before 1478 and entered Seonggyungwan to exchange academically with literati. In addition, it is observed that he had intention to take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In Takyeongjip, it is stipulated that Jeong Yeo-chang took the civil service exam for several times but to fail. Finally, in 1490, Jeong Yeo-chang passed the civil service literary exam on discussing agenda for defense around the borderline zone. Given that his predecessors stationed in the Northwest, the family history helped Jeong Yeo-chang to pass the exam to a certain extent. Jeong Yeo-chang, who passed the civil service exam at a relatively old age, was appointed to become Yemungwangeomyeol, thanks to the recommendation of Kim Il-son. Ironically, his tie with Kim Il-son was helpful; however, it led Jeong Yeo-chang to death. Kim Il-son stirred up a problem by posting Jeongbunjeon, written by Jeong Yeo-chang, in the first draft of history. Jeong Yeo-chang was put in exile and died. While growing as a disciple of Kim Jong-jik, the political identity of Jeong Yeo-chang was formed, based on the human network on Sohak, the elementary learning. In addition, his family history also had a certain level of influence on his career path in the civil service and his initial position. On the other hand, the enshrinement of Jeong Yeo-chang was led by the school of Lee Hwang; as there is no remaining books written by Jeong Yeo-chang, it is very restricted to understand his academic value, however, there should be some reason that Lee Hwang tried to include him as one of the five sages to be enshrined in Munmyo Confucian Shrine, calling Jeong Yeo-chang a leader of philosophy. To take a look at the situation, the records of Lee Hwang mentioned Jeong Yeo-chang, the preface of Yuseonrok, and the appeal of enshrining Jeong Yeo-chang written by a Confucian scholar were studied to observe the reason that Jeong was enshrined. It was observed that the relation with Kim Goeng-pil, the cognition that Jeong Yeo-chang was a victim of the calamity of literati, and his family history, were the main reasons that Lee Hwang paid attention to Jeong Yeo-chang. Thanks to these three reasons, Jeong Yeo-chang could be included in the five sages to be enshrined. Under the circumstances, this paper can serve as a counterevidence against the Sarimpa(士林派) theory, and furthermore, present a new viewpoint on the lineage of Jeong Yeo-chang that had been regarded as the representative Yeongnam literati family. In addition, the study was conducted to find the internal and true reason of Jeong Yeo-chang included in the enshrined scholars, going beyond the academic reason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