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세

통화정책 및 해외금리가 국내금리 기간구조에 미치는 영향 분석

Analysis of the interest rate transmission channel of monetary policy and offshore government bond yield's influence on domestic term structure

초록/요약 도움말

본 연구는 국내외 채권수익률을 분석대상 자료로 활용하여 국내 통화정책 금리전달경로 및 해외금리가 국내금리 기간구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세 편으로 나누어 분석하고 있다. 제 2장에서는 콜금리와 국채수익률 자료를 사용하여 통화정책 금리전달경로가 국내금리 기간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고찰하였다. 제 3장에서는 해외 채권수익률에 대한 충격이 국내 채권수익률의 변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았다. 제 4장에서는 분석방법의 추가적 보완을 위해 최근 가격전달의 비대칭성 분석에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Threshold VECM 방식을 국내 금리전달경로 및 한미 국채수익률의 관계에 적용하고, 그 시사점을 검토하였다. 제 2장에서의 분석 결과, 선제적인 통화정책을 주장하는 통화당국의 입장과 다소 상반된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통화당국은 통화정책의 효과는 중장기적인 효력을 발생하므로 정책효과에 대해선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콜금리의 내생성과 더불어 국채의 만기가 길어질수록 통화정책에 대한 독립성이 강해지는 등 국채수익률의 기간구조에 따라 콜금리 변동의 영향력이 다르게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경우 통화정책이 적어도 금리전달경로를 통해 선제성을 발휘하기는 매우 어려운 여건인 것으로 판단된다. 제 3장은 국내금리와 해외금리 간에 금리동조화 또는 인과관계 분석을 시행한 결과 한국 국채수익률은 해외금리 중에서 미국 국채수익률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향후 미연준의 테이퍼링 정책 진행과정에서 미국 국채수익률이 상승할 경우 한국 채권수익률의 상승도 불가피할 것이며, 이러한 과정에서 한국 국채수익률의 상승압력은 상당한 수준으로 높아지고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므로 국내 정책당국은 미국 테이퍼링 정책 진행에 따른 국내금리 충격 가능성을 사전적으로 대비할 필요성이 매우 크다고 하겠다. 제 4장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콜금리와 장단기 국채수익률 간의 관계에서는 장단기 금리차에 따른 Threshold 비대칭성이 존재하고 있다. 콜금리는 대부분의 구간에서 내생적으로 결정되고 있으며, 3년 만기 국고채수익률과의 관계에서는 ‘특정한 구간’에서만 외생적으로 결정되었다. 또한 한국 국채수익률과 미국 국채수익률 간의 관계에서도 한미 금리차에 따른 Threshold 비대칭성이 존재하고 있으며, 한국 국채수익률은 전 구간에 걸쳐 내생적으로 결정되고 있는 반면, 미국 국채수익률은 ‘일반적 구간’에서만 외생적으로 결정되었다. 본 연구의 분석결론을 종합해 보면 우리나라는 금리기간구조 측면에서 통화정책 금리전달경로의 유효성이 낮고, 특히 정책금리 변화가 장기금리에 미치는 영향이 아주 제한적인 상황이므로 미국금리의 급격한 상승 충격에 매우 취약한 구조이다. 따라서 향후 미연준의 테이퍼링 정책 진행에 따른 미국금리 상승충격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투자자금에 대한 적절한 규제 등을 통해 충격발생 가능성을 사전적으로 대비할 필요성이 있으며, 이와 함께 통화당국은 금리정책의 신뢰도를 높임과 동시에 금리전달경로의 유효성을 제고시켜야 할 것이다.

more

초록/요약 도움말

The following study consists of three essays analyzing the interest rate transmission channel of monetary policy and offshore government bond yields’ influence on domestic term structure, based on the observation of dynamics in onshore and offshore government bond yields. The chapter 2 conducts the analysis on how the monetary policy transmission channel shapes domestic term structure with the call rate and government bond yields. In the chapter 3, this study examines how an impulse of offshore government bond yields translates into a change in onshore government bond yields. The chapter 4 discusses the implication of implementing Threshold VECM methodology to an analysis on domestic interest rates transmission channel as well as the relationship between KTB and UST yields. Threshold VECM methodology is widely applied to asymmetry analysis in the price transmission mechanism as it supplements the soundness of empirical test. The analysis in the chapter 2 demonstrates monetary policy in Korea has not turned out to be pre-emptive, which is against the monetary authority’s argument. The monetary authority in Korea has argued the effect of the monetary policy should be assessed with a long term perspective. Nevertheless, as shown in the result of this study, the endogenous nature of the policy rate and the differentiated impact by the term structure of the KTB curve implies Korea has not established the monetary policy on a pre-emptive basis. The examination in the chapter 3 on the existence of synchronization and on the causality between various offshore and domestic government bond yields suggests that the US Treasury yields affect Korea government bonds yields most. As a consequence, a backup in the UST yields caused by the US Fed’s tapering will inevitably result in a subsequent rise in KTB yields. In this regard, an upward pressure on KTB yields is expected to significantly intensify and to persist amid the Fed’s tightening. Therefore, the policy authorities in Korea should prepare a possible shock of a brisk rise in domestic rates in advance. The empirical test in the chapter 4 illustrates Threshold asymmetry exist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all rate and KTB yield curve. The call rate has been endogenously determined at most regimes, but determined exogenously at ‘specific regime’ in term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all rate and 3Y KTB yields. There is also the Threshold asymmetry between Korea yields and the UST yields. Korea yields have been endogenously determined throughout the whole regimes. Meanwhile, the US yields have been exogenously determined at ‘typical regime’. In conclusion, Korea is very vulnerable to a sharp rise in the UST yields given an ineffective interest rate transmission channel of monetary policy as well as limited influence over the long-term rates by a change in the policy rates. Therefore, it is necessary for the policy authorities to preemptively implement the countering policy measures, such as a regulation on offshore capital inflows, in a pursuit of safeguarding the financial system from a potential shock of a sharp UST yield rising driven by an acceleration of the Fed’s tapering. Lastly, the monetary policy authority should improve both the credibility of the interest rate policy and the effectiveness in the interest rate transmission channel.

more